오브리닷넷(Obbli.net)

시벨리우스에서 필요한 [방법] 과 Create 풀다운 메뉴의 활용 본문

사보/시벨리우스

시벨리우스에서 필요한 [방법] 과 Create 풀다운 메뉴의 활용

아주가끔은 2008.02.06 04:11
노트 입력 이후에 부딪치는 많은 문제점이 이 create 풀다운 메뉴에서 가능하다는건 시벨리우스의 강점이라 생각합니다.

박자 지정, 아티큘레이션 입력, 음자리표 지정, 마디 추가, 셋 잇단음표 입력, 가사 입력 등

피날레를 사용하던 사람들은 음표 입력전후에 악보를 출력하기 위해, 시스템에 관한 이해를 해두어야 합니다. 이것의 이해는 Scroll view 라고 하는 일렬로 늘어진 마디 보기에서 상당히 도움이 될만한 것이지만, 프로그램 특성상 공학도들이 배우는 [언어]와 비슷한 구조를 [사실 이해하고 나면 아무것도 아닙니다만] 쉽게 이해하기란 상당히 어렵다는 것을 다른 피날레 사용자들을 가르쳐 주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시벨리우스에서의 방법은 [구조] 라는것을 굳이 힘들여 이해시키려 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클릭과 입력 만으로 이루어진 [방법]이 왠지 정리가 되지 않은 것 같은 느낌을 상당히 주지만 사실은 풀다운 메뉴 하나에 많은것을 담고 있습니다. 특히 Create 풀다운 메뉴에 기본적으로 가능한것이 많이 담겨 있으니 기본적인 사용자라면 Create 메뉴를 적절히 활용하면, 악보 하나 완성하는데 그리 힘이 들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시벨리우스에 관한 설명이 그다지 많이 필요 하지 않는 이유는 [방법]이라는 것에 있습니다.

사용자는 워드프로세서에 그림을 넣고 적당히 위치된 보표에 박자를 정하고, 템포를 정하고, 음표를 입력하고, 아티큘레이션을 붙이면 악보가 완성되는것이라 생각하면 됩니다.
그리고 그 방법은 마우스의 클릭, 드래그 라 할 수 있습니다.
한 예로, 정하고 싶은 박자가 필요하면, Create 풀다운 메뉴의 Time signature를 선택하여 박자를 선택하고, 박자가 들어가야 할 위치에 클릭해주면 정해진 박자가 입력 되는것입니다.
Create 풀다운 메뉴의 사용방법은 대게 그렇습니다.

특별하다면 셋 잇단음표 입력 방식은 피날레와 비슷하다는 점 입니다.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